트렌드

[강다니엘 PICK] 집돌이 표 ‘기절 잠옷’, 부족한 잠에도 아침 상쾌 지수 “UP”
2018. 05.10(목) 11:03
워너원 강다니엘
워너원 강다니엘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강다니엘이 ‘이불 밖은 위험해’을 통해 대세돌 워너원의 센터로 밤낮 없이 일정을 소화하느라 쪽잠마저도 쉬이 허락되지 않는 일상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늦잠을 자고 난 후 행복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잠이 턱 없이 부족해서인지 MBC ‘이불 밖은 위험해’에 출연하는 집돌이 멤버 중 숙면에 최적화된 옷차림을 갖춰 눈길을 끈다. 특히 셔츠와 팬츠가 세트로 구성된 잠옷은 물론 수면 안대까지 착용해 ‘잠 문화’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무엇보다 강다니엘 잠옷은 캐릭터 일러스트나 체크 등 컬러와 패턴을 200% 활용해 입었을 때의 촉감뿐 아니라 시각적으로도 편안한 느낌을 주는 힐링 요소가 담겨 있다.

잠옷은 라운지 웨어와는 구분된다. 품이 넉넉하고 편안한 스타일이 주를 이룬다는 점에서 라운지 웨어와 크게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라운지 웨어는 집에서 입는 편안한 옷으로 침대에서만큼은 잠옷을 입어주는 습관을 들이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

여름에도 숙면을 위해서는 이불을 덮어야 한다. 단 체온 조절을 위해 잠옷은 쿨링 소재를 선택하고 아이템 역시 반소매와 반바지로 바꿔주면 이불을 덮어도 적정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강다니엘처럼 단색이라도 오렌지, 스카이 블루 등 밝고 화사하지만 강렬하지 않은 소프트 컬러군을 선택하면 시각적으로도 편안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소재뿐 아니라 패턴에서도 시각적 쿨링 효과를 낼 수 있다. 같은 깅엄 혹은 스트라이프라도 빅 패턴을 선택하면 쿨 지수를 높일 있다. 단 컬러는 강렬한 배색을 피해 파스텔 톤 배색 혹은 화이트를 바탕으로 한 깔끔한 배색이 눈의 피로감을 덜어준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더스프링홈 홈페이지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강다니엘 잠옷 | 강다니엘 패션 | 워너원 강다니엘 패션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어깨 슬쩍 오프숄더
데님 핫 트렌드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