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 “폐지설 논의된 적 없어…이후 출연자들과 향방 논의 예정”
2018. 05.16(수) 15:4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이 프로그램 폐지설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M라운지에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진상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발표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오세범 변호사, 조능희 위원장, 고정주 위원, 전진수 위원, 오동운 위원, 이종혁 부장 등 진상조사위원회가 참석했다.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의 에피소드를 편집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사건을 보도하는 뉴스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특히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용어로 쓰인 ‘어묵’이 자막으로 활용돼 더욱 논란이 커졌고 대중들 사이에서는 ‘전지적 참견 시점’ 폐지설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전진수 위원은 프로그램의 향후 방향에 관해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돼서는 모두 올 스톱이 돼있다. 다들 오늘 이 공식 조사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고 각 출연자들과 논의해서 방송 일정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폐지설에 대해서는 “프로그램 폐지설이 언급되고 시청자분들이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공식적으로 폐지설을 논의한 적은 없다. 향방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논의를 하지 않고 있다. 조사결과 발표 후에 모든 걸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어깨 슬쩍 오프숄더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데님 핫 트렌드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