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양예원, '피팅모델 성범죄' 피해사실 고백…남자친구 "왜 피해자가 숨어야 하나"
2018. 05.17(목) 09:0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심솔아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피팅모델을 가장한 성범죄 피해사실에 대해 고백했다.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 영상을 게재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영상에 따르면 양예원은 3년 전 피팅모델을 구한다는 아르바이트 공고를 보고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이 계약은 일반 피팅모델이 아니었고 스튜디오에 20여명의 남성들이 함께 했으며 속옷만 입은채 촬영을 강행했다.

양예원이 이를 거부하자 "손해배상 청구하겠다", "PD들에게 알려 데뷔 못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

결국 5월 그 사진이 인터넷에 유포되기 시작했고 자신에게 메시지로 폭언을 하는 사람들이 등장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나는 피해자다. 지금도 괴롭다. 더 많은 피해자들이 지금도 생기고 있다. 질책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자친구 이동민은 "예원이에게도 말했듯이 피해자가 왜 숨어야합니까. 그러지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하고 이렇게 아파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나 다른 피해자 분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마세요. 부끄러워하지마세요"라며 여자친구 양예원을 위로했다.

양예원은 이동민과 함께 비글커플이라는 유튜버 계정을 운영하며 몰카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해당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로맨스 위 브로맨스
데님 핫 트렌드
어깨 슬쩍 오프숄더
보고 싶잖아 "그거"
트렌치코트 딜레마
천차만별 남자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