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키디비 모욕 혐의 래퍼 블랙넛, 법정에 ‘김치’ 티셔츠 입고 출석 ‘논란’
2018. 05.17(목) 18:4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래퍼 키디비(28·김보미)를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블랙넛(29·김대웅)이 김치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3차 공판에 출석해 논란이다.

블랙넛은 1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김치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출석했다. 앞서 블랙넛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키디비를 태그하며 ‘김치녀’로 비하한 바 있어 비난의 도마 위에 올랐다.

과거 블랙넛은 저스트뮤직의 컴필레이션 앨범 ‘우리 효과’ 수록곡 ‘투 리얼’(Too Real) 가사에서 키디비를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가사에는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XXX. 너넨 이런 말 못하지 늘 숨기려고만 하지’ ‘이번엔 키디비 아냐 줘도 안 X먹어’ 등 모욕적인 발언이 담겼다.

당시 키디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문맥이 어떻고 성희롱이고 아니고를 넘어서 이제 저와 제 가족, 그리고 몇 없지만 저를 아껴주는 팬들에게 블랙넛은 금지어처럼 여겨지는 존재다. 그만큼 스트레스와 상처를 떠올리는, 트라우마 같은 존재”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블랙넛은 지난 1, 2차 공판에서 모두 노래 가사를 직접 쓴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키디비를 모욕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데님 핫 트렌드
어깨 슬쩍 오프숄더
보고 싶잖아 "그거"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트렌치코트 딜레마
센치한 블라우스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