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키워드 인터뷰]유니티 예빈이 밝힌 #재데뷔 #섹시콘셉트 #다이아 #숙소생활
2018. 05.18(금) 10:0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박수정 기자] 그룹 유니티(UNI.T) 멤버 예빈이 재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최근 유니티는 정식 데뷔를 앞두고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예빈은 최종 순위 2위로 유니티에 합류하게 됐다. 유니티로 활동할 기회를 얻은 예빈은 "'더 유닛' 출연 당시, 내가 이 팀에 필요한 사람이 맞을까라는 고민을 했다. 그런 생각을 하면 할 수록 더 우울해지고, 할 수 있는 것도 못하게 되더라. 조금씩 마음 가짐을 바꾸기 됐다. 망설이지 않고, 후회하지 않을 만큼 열심히 했고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기 위해 더 열심히 했다. 그런 부분들을 알아봐주신 것 같다"라고 재데뷔를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예빈이 속한 다이아에는 '더 유닛'에 함께 출연한 솜이를 비롯해 서바이벌 프로그램 유경험자가 많다. 특히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에 출연했던 기희현과 정채연은 예빈의 도전을 적극적으로 응원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예빈은 "먼저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다이아 멤버들이 조언을 많이 해줬다. '너무 욕심 부리지 말고 내려 놔라', '부담 갖지 마라'라는 이야기를 해주더라"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특히 다이아 멤버들 중에 저보다 두살 동생인 은채에게 감동을 받은 적이 있다. '더 유닛'에서 빅뱅의 '라스트 댄스'로 무대를 선보인 적이 있는데, 그 무대를 보곤 은채가 울었다고 연락이 왔다. 그 이야기를 듣고 너무 뭉클했다. '더 유닛' 출연하면서 멤버들이 많이 생각났다"라고 다이아 멤버들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예빈은 유니티의 데뷔곡 콘셉트에 언급하며 "이번 곡이 섹시 콘셉트라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데뷔 후 한번도 섹시 콘셉트로 활동해본적이 없다는 예빈은 "처음 타이틀곡 '넘어'가 섹시 콘셉트라는 것을 알고 난 후 고민이 됐다. 해보고 싶은 콘셉트이긴 했지만 처음 해보는 거라 어려웠다. 멤버들과 연습을 많이 했다. 배우면서 적응해나가고 있는 단계다. 좀 더 발전하는 모습,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유니티 멤버들과의 숙소 생활에 대해선 "4명, 5명 나눠서 숙소 생활을 하고 있다. 두 숙소는 2분 거리에 있다. 언니들이 있는 숙소에 자주 놀러간다. 심심하면 놀러가서 논다. 멤버들 어머님들께서 반찬도 많이 해주셔서 맛있는 음식 많이 먹고 있다. 숙소 생활 마음에 든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니티의 새앨범은 18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로맨스 위 브로맨스
어깨 슬쩍 오프숄더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센치한 블라우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천차만별 남자슈트
2016 셔츠전성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