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키워드 인터뷰]유빈이 밝힌 #박진영 #원더걸스 #선미 #핫펠트 #혜림
2018. 06.05(화) 10:0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박수정 기자] 홀로서기에 나선 유빈이 원더걸스 멤버 혜림, 선미, 핫펠트(예은)와 JYP엔터테인먼트 수장 박진영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유빈은 솔로 첫 앨범 '도시여자' 발매에 앞서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유빈은 "앨범을 준비하면서 박진영 PD님과도 상의를 많이 했다. 박진영 PD님이 그동한 경험한 것과 겪은 것이 있으니 차분히 준비하고, 준비한만큼 잘 보여줘라고 응원을 해주셨다"고 박진영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유빈의 첫 솔로곡 후보 중에 박진영이 직접 준 곡도 있었다고. 유빈은 "너무 좋았는데 아쉽게도 이번 곡으로 선정되지 못했다. 우리 회사가 최종곡으로 통과하는 게 어려운 시스템이다"라며 "댄스 퍼포먼스를 함께 보여주면 멋있을 것 같은 노래였다. 너무 아쉽다"라고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데뷔 11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유빈을 위해 원더걸스 멤버들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멤버들의 적극적인 응원에 힘을 얻고 있다는 그녀는 "멤버들이 직접 SNS를 통해 홍보도 해주고 있고, 혜림이는 쇼케이스 MC로 지원 사격해주기로 했다. 너무 고맙다.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원더걸스 해체 후 핫펠트(예은), 선미에 이어 여자 솔로 가수로서 활동하게 된 유빈은 "예은이 같은 경우에는 본인이 추구하는 음악이 또렷한 친구다. 평소에도 뚜렷한 생각과 표현을 하는 편이다. 그런 것들이 음악에 잘 묻어 나오는 것 같다. 선미는 여려보이지만 그 안에 강함이 있다. 그런 모습을 무대에서 잘 표현하는 것 같다. 둘 다 본인의 개성들을 잘 보여주고 있어 보기 좋다. 멤버들이 그런 모습들을 잘 보여주고 있어서 제가 솔로로 나온다고 했을 때, 대중분들이 좀 더 기대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활동하는 두 사람을 보면서 나도 무대에서 나만의 개성을 잘 표현하고 싶고, 그런 모습을 대중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중성적인 보이스가 나만의 매력이다. 랩을 할 때도 그런 매력 때문에 많이 좋아해주셨던 것 같다. 이번에도 개성을 살려 보컬적인 면에서 색다르고,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원더걸스 출신'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것에 대해선 "원더걸스는 나의 삶의 일부분이다. 20대를 함께 했기 때문에 나의 아이덴티티 중 하나다. 계속해서 '원더걸스'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 당연한 일이다. 원더걸스를 하면서 좋은 영향을 너무 많이 받았다. 원더걸스 활동을 열심히 해왔기 때문에 이런 장르의 곡도 잘 소화할 수 있게 됐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유빈의 첫 솔로 앨범 '도시여자'는 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최신기사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어깨 슬쩍 오프숄더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2016 셔츠전성시대
데님 핫 트렌드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