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뷰티 in 캐릭터]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오대환 “캐릭터 위해 감량·파마했다"
2018. 06.05(화) 16:06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배우 박성웅과 오대환이 ‘라이프 온 마스’ 캐릭터 특징을 살리기 위해 감량과 외모 변신을 꾀했다.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케이블TV OCN 새 주말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

박성웅은 증거보다 뛰어난 육감, 말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는 ‘촉생촉사’ 베테랑 형사 강동철 역을 맡았다. 그는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1988년으로 온 2018년 형사 한태주(정경호)는 냉철하고 과학수사를 하지만 1988년 형사인 강동철은 용의자를 때리는 가학수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성웅은 “감독님께 제가 10kg를 찌우겠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건강에 안 좋다고 말리셨다. 그래도 10kg를 늘리고 촬영을 하다 나중엔 감독님이 ‘살 빠진거냐’며 염려를 하시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오대환은 ‘인상파 행동대장’ 이용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신스틸러 면모를 발산할 예정이다. 특히 오대환은 전작들에선 경찰과 깡패 역을 맡았던 바. 이번 작품에선 “특별히 노력한 것은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그 시대에 맞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문을 열은 뒤 “1980년대에 파마하신 분들을 많이 봤다. 그래서 먼저 감독님께 파마를 하겠다고 의사를 표했다”고 말하며 달라진 스타일을 설명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오는 9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최신기사

이슈포토

데님 핫 트렌드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어깨 슬쩍 오프숄더
트렌치코트 딜레마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