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김기덕, 미투 논란→ 이혼 소송 진행 중 “가족으로서 살 수 없을 정도”
2018. 06.11(월) 14:56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김기덕 감독이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11일 오후 한 매체는 김기덕 감독 측근의 말을 빌려 “김기덕 감ㄷ고이 이번 미투 논란으로 이혼소송까지 진행 중이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측근은 김 감독의 성폭행에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부인도 믿고 있지만 김기덕의 아내와 딸로 더 이상 살 수 없을 정도로 세상 사람들의 돌팔매질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김 감독의 아내는 이혼 소송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했으며 “감독님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족으로서 살 수 없을 정도의 파경에 치달았고, 딸은 약 없이 잠을 자지 못하는 정도다. 사실과 전혀 다른 방송 보도로 인해 전 가족은 인격살인을 당했고 외부의 비난으로 도저히 살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 역시 가족들이 받은 상처가 너무 크기에 가장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다고 판단해 이혼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을 방송했다. 해당 방송에서는 여배우 A를 비롯해 또 다른 여배우 B, C가 김 감독의 성관계 요구 및 성추행, 폭력성을 다뤘다.

이에 김 감독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최근 여배우 A에 대해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의 제작진과 여배우 B, C를 출판물에 의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시크뉴스 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최신기사

이슈포토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
2016 셔츠전성시대
데님 핫 트렌드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