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데니스 로드먼, 티셔츠로 또 한 번 '평화' 소망 "평화의 시작은 싱가포르"
2018. 06.12(화) 10:47
데니스 로드먼
데니스 로드먼
[시크뉴스 이원선 기자] 미국프로농구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티셔츠로 평화를 소망했다.

12일 새벽, 데니스 로드먼이 이날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회담에 전할 메시지인지 그가 입은 티셔츠는 일반적이지 않았다.

데니스 로드먼은 '평화는 싱가포르에서 시작된다'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공항에 등장했다. 그러면서 "나도 (역사적 회담의) 일부분이 돼 기쁘다"고 웃어 보였다.

이날 그의 싱가포르 방문은 직접적인 북미정상회담과는 연관 없었지만, 그가 티셔츠를 통해 전한 메시지는 '평화'를 내포했다.

특히나 지난해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 김정은 위원장의 얼굴이 나란히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그를 통해 '평화'와 '통일'이라는 주장을 전달, 세간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한편 북미정상회담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각)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개최된다. 과연 이날 회담 자리에서는 어떤 결과들이 나올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원선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최신기사

이슈포토

보고 싶잖아 "그거"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천차만별 남자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