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에반젤린 릴리, “마블 영화 속 여성이 나설 수 있는 점 좋아”
2018. 06.12(화) 17:06
앤트맨과 와스프
앤트맨과 와스프
[시크뉴스 이원선 기자] ‘앤트맨’ 폴 러드의 새로운 파트너는 에반젤린 릴리다.

12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는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영상 상영회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자리엔 ‘앤트맨’ 폴 러드와 ‘와스프’ 에반젤린 릴리가 해외에서 화상연결을 통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놀라운 흥행돌풍으로 전세계를 휩쓴 마블 스튜디오가 마블 10주년의 첫 타자 ‘블랙팬서’에 이어 10주년 클라이맥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그리고 이번엔 히든카드 ‘앤트맨과 와스프’로 올 여름 또 한번의 흥행 예고탄을 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강력한 블래스터와 날개를 가진 와스프(에반젤린 릴리 분)가 여성 히어로 캐릭터로서 앤트맨과 마블 최초의 액션 콤비를 결성해 화끈한 팀 플레이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나 ‘앤트맨과 와스프’에는 마블의 새로운 여성 히어로 와스프와 최강의 여성 빌런 고스트가 등장해 전 세계 관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웅이 남성이 아닌 여성이될 수도 있다는 점은 일부 영화팬들에게도 새로운 시각으로 비춰지고 있기도 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날 릴리는 극 중 마블 여성 히어로로서 나서는 부담감에 대해 “저 말고도 여성 히어로들이 연기를 잘 해주었다고 생각한다”는 말과 함께 “마블이 여성을 앞에 둔다는 점은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솔직한 말을 덧붙였다.

아울러 ‘앤트맨과 와스프’는 로맨틱 코미디 요소가 들어간 마블 영화이니만큼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의 호흡도 중요하다. 이에 폴 러드는 “저희 좋아보이나요?”라는 웃음과 함께 “둘이 함께 할 수 있어 큰 영광이었고, 즐겁게 작업을 마쳤다”고 웃어보였다.

화끈한 팀플레이가 돋보인다.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는 내달 4일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이원선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올댓시네마 제공,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컷]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설렘 가득한 웨딩
센치한 블라우스
로맨스 위 브로맨스
천차만별 남자슈트
데님 핫 트렌드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