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여유만만' 리아 "친구 위해 매니저 역할까지…자존심·체면 잠시 뒤로"
2018. 07.12(목) 10:41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박수정 기자]가수 리아가 남다른 의리를 자랑했다.

리아는 12일 오전 방송된 KBS2 교양 프로그램 '여유만만'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리아는 배우 윤철형, 송경철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 우정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리아는 친구를 위해서 했던 일에 대해 묻는 질문에 "무대에 서달라고 부탁하면 공짜로 무대를 선보인 적은 많다. 또, 모델일을 시작한 외국인 친구를 위해서 매니저 역할까지 해봤다"라고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어 "친구를 위해서라면 자존심이나 체면은 잠시 뒤로 미룬다. 도움이 필요하다면 그런건 상관없다"라고 강조했다.

또 리아는 친구를 위해서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냐는 물음에는 "지금까지 한번도 저는 친구에게 돈을 빌려본 적이 없다. 만약 친구가 급한 상황에 나에게 부탁을 한다면 받을 생각 없이 그냥 주겠다"라고 답했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2 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
설렘 가득한 웨딩
알듯 모를 듯 커플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