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땡철이 어디가’ 김서경 PD “여행지, 한국과 가까운 곳으로… 김영철 스케줄 때문”
2018. 07.12(목) 11:35
시크뉴스 포토
‘땡철이 어디가’ 김희철 “연예인, 주변 사람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것 깨달아”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여행을 가보고 깨달은 것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중구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는 새 예능프로그램 ‘땡철이 게스트하우스 투어- 어디까지 가봤니’(이하 ’땡철이 어디가‘)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김희철은 “처음에 제안이 왔을 때 ‘왜 나한테 여행 예능이지’ ‘왜 들어왔지’라는 생각을 했다. ‘땡처리’(노홍철, 김영철, 김희철)의 세 분의 조합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해보니 여행을 가본 적이 없다. 여행을 간다고 해도 낮에는 쉬고 밤에는 주로 클럽, 호프집의 문화를 즐겼는데 형들과 여행하면서 재밌었다“며 ”굉장히 새로웠고 연예인이라는 것이 주변에 사람 없으면 아무것도 못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땡철이 어디가’는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 등 세 명의 ‘철이’가 게스트 하우스에 숙박해 현지인과 소통하며 얻은 생생한 정보로 숨겨진 볼거리와 먹거리를 즐기는 ‘현지 밀착형’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다.

‘땡철이 어디가’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TV조선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2016 셔츠전성시대
트렌치코트 딜레마
센치한 블라우스
로맨스 위 브로맨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보고 싶잖아 "그거"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