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동료 연예인 성추행’ 이서원 “강제 추행·협박 사실 인정…심신미약 주장”
2018. 07.12(목) 13:53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전지예 기자] 이서원이 강제 추행과 협박 사실을 인정했으나 당시 만취 상태였으므로 이를 참작해 달라며 요구했다.

12일 오전 11시 20분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은 강제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이서원은 첫 공판에 직접 참석했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이 사건에 대해서는 DNA가 검출됐고 있었던 사실이기 때문에 어떤 변명이나 부인의 여지없이 잘못을 인정한다. 그러나 피고인이 전혀 기억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피해자도 피고인이 ‘몸을 못 가눴다’고 진술하고 있다. 그런 상태에서 추행이나 협박을 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혐의를 인정하고 만취로 인한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건가, 아니면 혐의를 부인하는 건가”라고 물었고 변호인은 “혐의는 인정하고 심신미약을 주장한다. 다툴 부분은 양형 부분이다”라고 답했다.

앞서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지난 4월 8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됐으며 조사를 받은 후 서울 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이날 피해자 A씨는 공판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서원의 변호인은 혐의를 인정하나 재판부에 심신미약으로 인한 양형을 요청했다.

한편 2차 공판일은 오는 9월 6일 5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2016 셔츠전성시대
설렘 가득한 웨딩
로맨스 위 브로맨스
트렌치코트 딜레마
어깨 슬쩍 오프숄더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