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갈릴레오' 하지원 "화성 탐사 도중 눈물, 롤러코스터 타는 기분"
2018. 07.12(목) 15:0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갈릴레오' 하지원이 화성 탐사 체험 도중 흘렸던 눈물의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특별시 이촌동에 위치한 용산역 CGV에서는 케이블TV tvN 신규 예능프로그램 ‘갈릴레오: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이영준PD가 함께 했다.

이날 제작발표회가 진행되기 전 상영된 '갈릴레오'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눈물을 흘리는 세정과 하지원의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하지원은 화성 탐사 체험 과정에서 눈물을 흘렸던 이유에 대해 "롤러코스터를 타고 온 기분이다"고 밝혔다. 그는 "그 곳은 정말 공룡이 살았을 시대의 지구이 느낌이었다. 굉장히 신기하고 신비로웠다. 거기에서 하는 소소한 생활 하나하나의 감각 자체가 다 달랐다"면서 "아침에 마시는 커피 한 잔, 내가 바라보는 별은 세상에서 가장 따듯한 별 이불 같았다. 설거지를 할 때는 물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고 어느 순간부터는 외로움을 느끼기도 했다"고 당시 느꼈던 감정을 설명했다.

이어 "둘째날 까지는 눈물이 많이 났다. 내가 왜 우는지도 모르겠을 정도로 정말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같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크루들에게 의지하기 시작했고, 사람 한 명, 식물 하나까지도 집중하게 됐다. 많은 감정을 느꼈다. 제 생의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갈릴레오:깨어난 우주’는 화성과 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진행되는 화성 탐사 프로젝트다.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센치한 블라우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트렌치코트 딜레마
천차만별 남자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보고 싶잖아 "그거"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