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픽업TV] ‘서민갑부’, 연매출 10억 장어탕 위치·가격은?
2018. 07.12(목) 21:5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서민갑부’에서 연매출 10억을 자랑하는 장어탕 갑부를 소개한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시사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사업실패와 암 투병, 그리고 딸의 백혈병 등 연이은 불행으로 인생을 포기하려던 장만복(62) 씨가 장어탕 집 사장으로 다시 우뚝 서기까지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장만복씨는 과거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인한 계속된 사업 실패와 설상가상 위암선고까지 받으며 실의에 빠졌다. 거기다 딸의 백혈병 투병까지 겹치면서 인생을 스스로 포기하려는 극단적 생각까지 했다. 그러나 무조건 딸만은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빚까지 지며 수술비를 마련했고 결국 딸은 완쾌되었다.

하지만 경제적 상황은 더욱 나빠져 혹독한 빚 독촉에 시달리게 된다. 가족에게 짐이 된다고 생각한 장만복 씨는 도망치듯 강원도로 떠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생계를 위해 단 돈 400만 원의 초라한 포장마차로 사업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내 ‘황토지장수’와 ‘황칠나무’를 활용한 특제 장어탕을 개발해내는데 성공한다. 비린 맛 때문에 ‘일부 마니아들만 먹는 음식’이라는 인식이 큰 장어탕을 ‘황토지장수’와 ‘황칠나무’를 활용해 누구나 부담 없이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낸 것. 결국 그는 모든 빚을 다 갚은 것은 물론 연 매출 10억의 서민갑부가 되었다.

장만복 씨가 운영하는 가게는 강원도 속초시 교동 673-2번지에 위치한 ‘장어마을’이다. 메뉴는 뚝배기 장어탕, 백세 장어탕, 장어구이가 있으며 가격대는 9천원에서 2만 5천원 사이다.

‘서민갑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채널A 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설렘 가득한 웨딩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트렌치코트 딜레마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어깨 슬쩍 오프숄더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