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

‘프로듀스 48’ 나고은 강혜원 왕이런 안유진 ‘출근길 패션’, 쇼츠 활용 프로 데뷔전
2018. 08.06(월) 16:20
RBW 나고은, 에잇디 강혜원, 위에화 왕이런, 스타쉽 안유진
RBW 나고은, 에잇디 강혜원, 위에화 왕이런, 스타쉽 안유진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방송 녹화 혹은 리허설을 참석을 위해 방송국을 찾는 과정에서 포착된 출근길 패션은 스타들의 일상 감각 지수를 판별할 수 있어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때 자신의 평상시 감각이 호소력 있게 전달되면 팬덤이 더욱 두터워 지는 효과를 낸다.

전 국민을 프로듀서 자리에 입성하게 하는 ‘국민 프로듀서’ 열풍을 일으킨 Mnet ‘프로듀스’ 시리즈 3편 ‘프로듀스 48’에 참석한 연습생들 역시 전 국민적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5일 콘셉트 평가 무대에 참석한 RBW 나고은, 에잇디 강혜원은 데님 쇼츠, 스타쉽 안유진, 위에화 왕이런은 화이트 데님 쇼츠에 2018년 트렌드와 각자의 취향을 더한 블라우스를 스타일링하고 운동화로 마무리 해 스타급 프로페셔널 아이돌에 버금가는 출근길 패션을 완성했다.

길이와 컬러 디자인까지 비슷한 데님 쇼츠와 운동화를 공유하지만, 나고은은 퍼프 소매 블라우스와 부분 땋은 머리로 깜찍하게, 강혜원은 어깨가 노출되는 화이트 블라우스와 가운데 가르마를 한 굵은 웨이브 롱 헤어로 섹시하게 자신의 이미지를 부각했다.

왕이런과 안유진은 클린 화이트의 쿨한 화이트 데님 쇼츠를 선택했다. 왕이런은 버터플라이 소매와 스퀘네크라인의 크롭트 블라우스에 긴 머리를 한쪽 어깨로 쓸어내려 고혹적으로, 안우진은 세일러 블라우스에 시스루 뱅헤어의 단발로 걸리시하게 비슷한 듯 전혀 다른 자신의 개성을 드러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프듀 48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어깨 슬쩍 오프숄더
설렘 가득한 웨딩
2016 셔츠전성시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로맨스 위 브로맨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